지난주에 나온 마스크 형태가 너무 단순하고 마음에 들지 않았다.
하여 종이의 사이즈를 7cmX7cm 로 줄이고 조각 갯수를 늘려 좀 더 고차원(?)적인 
2차 디자인을 완성하였다.

타입으로 만든 마스크를 착용해본 모습니다.
원래 의도했던 대로 기하학적 모양의 마스크 형태가 잘 나와 만족스러웠다.
사진상으로는 잘 보이지 않지만, 전선을 이용하여 귀에 걸었다.
가벼운 A4용지로 만들어서 그런지 생각보다 무게감이 거의 느껴지지 않았고,
착용하고 방방 뛰어도 마스크가 내려오지 않고 잘 고정되었다.

음악에 맞춰 백색광이 반짝이는것을 테스트하였다.
심박수가 낮을 때(처음 퍼포먼스를 시작할 때)에는 백색광으로 번쩍이다가, 심박수가 올라가면
다양한 컬러로 빛이 음악에 맞춰 반짝이고(밝기도 올라감)
심박수가 올라갔을 때의 빛은 11주차에 테스트 했었다.

네오픽셀과 전선들의 대락적인 배치를 해보았고, 이대로 납땜하여 부착하였다.

사운드 센서는 휴대폰의 스피커부분에 바로 부착해야만 인식이 잘 되기 때문에
시연할 때에 휴대폰에 부착하여 시연을 할 예정이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발표 바로 전날에 펄스센서의 납땜 부분이 부러져
고장이 나버렸다..
벌써 세번째 다시 주문하는 것인데
저번에는 LED가 고장나서 심박수가 입력이 안되었고, 이번에는
잡고 뛰면서 테스팅을 하다가 부러져버렸다.
일단 급한대로 발표에선 코드를 수정해
펄스센서를 제외하고 사운드센서만 이용하여
음악 소리에 맞춰 LED가 깜빡이는 것 까지만 발표하였다.

최종 제출 영상에선 펄스센서를 다시 이용하여
원래 의도한 대로의 작품 시연을 성공하였다.

(펄스 센서 -> 심박수 BPM 인식 -> 귓볼에 부착하여 착용
사운드 센서 -> 음악 소리 인식(리듬 인식) -> 휴대폰의 스피커에 부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