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 바꾼 스트레치 센서 회로

값을 받아오지 못하고, 당기면 컴퓨터와 연결이 끊기는 등의 문제를 가져다 주었던 이전의 회로는 short circuit 문제였던 것 같다.

아날로그 값을 읽어 들이는 전선을 그라운드 쪽에 함께 연결하지 않고 아예 없앤 후 그라운드 쪽에 연결되어 있던 저항을 5V 쪽으로 옮기고 그 저항에서 아날로그 값을 받아들이는 A0 단자로 연결했다.

그리고 그라운드 쪽은 저항을 빼고, 그라운드로 빠지도록만 연결해두었다.

짧은 천 연결 회로를 통해 저항 값을 읽어들이는 모습

이렇게 회로를 바꾼 뒤 연결을 하니 시리얼 모니터에 제대로 된 저항 값이 뜨기 시작했다 !!

당기지 않았을 때는 10~20 정도의 값을 보이고 당겼을 때는 49~140 정도의 값을 보였다. 당기는 힘의 차이에 따라 값의 크기가 더 커지거나 덜 커지는 것 같다.

전도성 천을 길게 잘라 연결한 회로

먼저 진행 했던 회로는 2cm x 5cm로 짧은 천으로 진행 했었고, 이번에는 천을 두 배 더 늘려서 테스트를 진행 해보았다.

2cm x 10cm 길이의 전도성 천을 같은 회로에 연결한 모습이다.

긴 전도성 천을 통해 값을 받아들이는 모습

긴 천으로 연결 하니 당겼을 때와 당기지 않았을 때의 값 차이가 극명했다.
당기지 않았을 때는 20대의 수를 보이다가 당기면 세 자리 수로 늘어났다.
중간 값이 너무 불분명하여 짧은 천을 사용하기로 했다.

읽어들이는 값을 확인했으니 값의 범위를 설정하여 LED와 진동모터까지 연결해보았다.

스트레치 값이 40보다 작으면 초록색 LED와 진동모터를 켜고 50보다 큰 수가 3초 이상 지속 되면 50이상의 값이 들어오고 있다는 것을 확인 시켜줄 빨간색 LED를 켜고 3초 이상 지속 되면 초록색 LED와 진동모터가 꺼지도록 for문을 사용해 코딩해보았다.

천을 당기지 않아 진동모터와 초록색 LED가 작동중인 모습의 회로

3초가 지나면 진동모터와 LED가 꺼지도록 설정한 것이 매우 잘 작동되는 것을 확인하였으며 영상을 찍어두었지만 업로드 되지 않아 슬프다..